[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시동’ 300만 돌파 축전.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 300만 돌파 축전.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 300만 돌파 축전.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이 개봉 19일째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치열했던 연말 극장가에서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돌파한 ‘시동’이 5일 3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시동’은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상필(정해인 분)이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배우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등의 개성 넘치는 라인업으로 개봉 전부터 주목받았다.

‘시동’은 개봉 5일째 100만, 11일째 200만 관객을 넘어선 데 이어 14일째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특히 개봉 3주 차에는 CGV 골든에그 지수 92%의 높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시동’ 300만 돌파 감사 영상. /사진제공=NEW

‘시동’ 300만 돌파 감사 영상. /사진제공=NEW

‘시동’ 300만 돌파 감사 영상. /사진제공=NEW

한편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 김종수, 김경덕, 최정열 감독은 3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해 따뜻한 인사를 전했다. 먼저 런칭 포스터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케이크를 들고 유쾌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배우들의 인증샷이 활기찬 에너지를 발산한다.

또한 함께 공개된 감사 영상에서 배우들은 ‘‘시동’ 축 300만 가즈아 대박!’이라는 문구가 적힌 장갑을 끼고 “300만 관객 돌파 감사드린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며 관객들에게 진심을 담은 감사의 인사로 훈훈함을 더했다. 이렇듯 웃음과 감동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시동’ 은 뜨거운 호평 속에서 거침없는 흥행 질주를 이어갈 예정이다.

‘시동’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