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오스카(아카데미 시상식), 골든글로브 등의 미국 할리우드 영화상 후보로 오른 ‘기생충’을 비롯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4편이 미국 대학의 수업 교재로 쓰인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현지 한인 매체 ‘뉴스앤포스트’에 따르면 조지아공대(일명 조지아테크)는 4학년을 대상으로 고급 한국어 수업 강좌로 ‘한국영화: 봉준호 특집'(강좌 코드 KOR 4183)을 개설했다.

이 강좌에는 봉 감독이 연출한 영화 ‘살인의 추억(2003)’ ‘괴물(2006)’ ‘마더(2009)’ ‘기생충(2019)’ 등을 교재로 삼아 한국의 현대사회를 공부한다. 수업을 맡은 김용택 교수는 “문학이나 음악을 통한 한국 근현대사 수업을 한 적 있다. 그러나 영화를 소재로 수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봉 감독에 대한 학생들의 반응이 좋다. 특히 봉 감독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고, 아카데미 (예비) 후보에도 올라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커져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수강 신청은 3~10일이며, 조지아공대 재학생이 아니라도 들을 수 있게 ‘문호’를 개방했다. 미 조지아주에 있는 다른 학교 학생들도 ARCHE라는 시스템을 통해 수강 신청이 가능하고 학점도 받을 수 있다. 또한 일반인도 특수학생으로 등록하면 웹사이트를 통해 수강할 수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