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양식의 양식’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양식의 양식’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양식의 양식’ 스틸컷. /사진제공=JTBC

백종원 대표가 식맹(食盲) 채사장을 계몽시키기 위해 특훈에 돌입한다. JTBC ‘양식의 양식’에서다.

5일 방송되는 ‘양식의 양식’에는 백 대표와 채사장이 돼지고기 특수부위 맛의 진가를 확인하기 위해 경남 김해 뒷고기 집을 찾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백 대표는 돼지의 혓바닥, 볼살, 콧잔등살 등 부위마다 각기 다른 맛을 지닌 뒷고기 매력에 빠져들었다. 하지만 고기 맛을 제대로 즐기는 백 대표와 달리 채사장은 맛을 비롯한 식감도 구분하지 못하는 식맹자의 면모를 보였다.

백 대표는 채사장에게 ‘뒷고기 식감 마스터하기’라는 미션을 부여했다. 그는 음식을 잘 모르는 채사장의 눈높이에 딱 맞춘 특급 과외를 펼쳤다. 그 덕에 존재감 없던 채사장의 미각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백 대표의 과외를 받은 채사장은 의외의 미각 능력을 드러내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채사장의 디테일해진 맛 표현에 백 대표는 박수를 보내며 극찬했다. 자신감이 솟아난 채사장은 “1년 정도 하면 (백 대표의) 수제자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어필했다. 그러나 백 대표는 이를 단박에 거절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음식에 일가견이 있는 백 대표와 음식만 잘 모르는 채사장 사이에 묘한 기운이 감돌았다. 두 사람은 뜬금없는 혈액형 조사로 공통분모를 찾았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양식의 양식’은 5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