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순위 조작하는 홍보대행업체
방송 후 가수들 사재기 일침 이어져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음원 사재기 의혹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음원 사재기 의혹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음원 사재기 실체를 파헤친 '그것이 알고싶다' 후폭풍이 거세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서는 소문만 무성했던 음원 사재기의 실체를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실제 음원 사재기 제안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가수, 제작자들과 인터뷰를 나눴고, 사재기가 이뤄지는 방식에 대해서도 다뤄졌다.

특히 이날 눈길을 끌었던 건 '바이럴 마케팅'의 실체였다. 닐로, 송하예, 바이브 등 사재기 의혹을 받은 가수 측은 그간 '바이럴 마케팅' 효과를 주장하며 온라인 홍보를 했을 뿐 사재기를 비롯한 순위 조작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으로 부인해 왔다.

그러나 '그알'이 파헤친 바이럴 마케팅의 실체는 달랐다. 실제 '바이럴 마케팅' 제안을 받은 밴드 술탄 오브 더 디스코 멤버 JJ핫산은 '그알'에 "목표는 차트 30위라고 했다. 수익은 7:3으로 나누어서 7은 그쪽에서 가지고, 그 기간은 1년~1년 반 동안 유지가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가수 말보도 "(홍보대행업체가) 우리랑 같이하면 절대 걸릴 일이 없다. 정정당당하게 진입하는 거로 보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업체 측은 곧 순위에 올라올 가수들에 대해 알려주기까지 했고, 말보는 실제 그 가수들의 노래가 차트 순위에 오르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홍보대행업체가 음원 순위를 조작하는 방법도 폭로됐다. 한 홍보대행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여러 사람의 아이디로 접속한 뒤 해당 음원을 자동으로 재생하게 하는 일명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부터 음원사이트 아이디 명의도용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순위를 조작하고 있었다.

충격적인 그 실체에 방송 후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사재기 의혹을 받던 가수들의 이름이 다시 한번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내리고 있고, 이들을 향한 비판 여론도 거세졌다. 의혹을 받던 일부 가수들은 개인 SNS 댓글 창을 닫기도 했다.
아이유 사재기 일침 /사진=아이유 SNS

아이유 사재기 일침 /사진=아이유 SNS

사재기를 비판하는 현직 가수들의 반응도 이어졌다. 가수 아이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가요 관계자가 '그알'에서 '왜 사재기를 하는지 알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말하는 장면을 캡처해 "그래도 하지 맙시다. 제발"이라는 글을 남겼다. 가수 선미와 현아, 솔비도 '그알' 방송 화면을 캡처해 게재하며 사재기를 비판했다.

그룹 SG워너비의 김진호는 "연예계 관계자들 중 '그알'을 보며 당당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라며 "예술에 '예'를 빼고 '술'만 타서 돌리는 겉멋 싸움, 수많은 지망생들과 동료들이 그들의 욕심에 희석된다. 그 세계가 다인 듯 믿도록 세뇌시키고, 용기 내면 때 묻은 자들이 달려들어 뒤에서 매도하기 바쁘다"라며 음원 사재기를 비판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윤동환 대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윤동환 대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음악인들이 혼란스러워한다. 힘들게 만드는 걸 봤는데 제작자 입장에서 '내가 무능해서 이 앨범을 사람들한테 알리지 못한 건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던 윤동환 대표. 그의 소속사에 몸 담고 있는 정준일도 방송 후 장문의 글로 여운을 남겼다.

그는 "나는 1위 한 번 해본 적 없는, 다행히 많은 선후배님들이 불러주신 덕분에 히트한 노래 한 곡으로 지난 10년을 노래한 가수이지만 한 번도 형이 부끄럽다거나 형의 노력이 헛되었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결국 세상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전한 정준일은 "단 한 순간도 챠트 같은 거에 오르지 못해 슬픈 적은 없었다. 그러니까 우리 하던 대로 하자. 많진 않지만 좋은 사람들만 보고 아직 내 음악이 필요한 사람들 그 사람들만 보고 그렇게 하자"라고 덧붙였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