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수상 다음날 박나래 일상 공개
쏟아진 축하 메시지 속 김혜수 문자도
"김혜수 언니와 가끔 같이 밥 먹어"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 김혜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 김혜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박나래와 배우 김혜수의 친분이 공개됐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달 29일 개최된 '2019 MBC 연예대상' 비하인드가 그려졌다.

이날의 주인공은 단연 대상의 영예를 안은 박나래였다. 지난 2017년부터 대상 후보에 올랐던 박나래는 세 번째 도전 만에 대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이에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박나래 헌정 영상과 함께 "고생 많았다"고 전했다.

또한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하는 박나래의 대상 다음날도 공개했다. 대상 수상 후 '나 혼자 산다' 멤버들과 뒤풀이를 즐긴 그는 숙취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오후 2시가 돼서야 겨우 눈을 떠 미처 지우지 못한 화장을 지웠고, 밀린 축하 메시지들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의외의 친분이 공개됐다. 김혜수 역시 박나래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것. 박나래는 이 사실을 알리며 "김헤수 언니한테 문자가 왔다. 가끔 같이 밥을 먹는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