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우주소녀 다음달 공연…골든차일드 이달 첫 단독콘서트
"팬 여러분, 설렐 준비 됐나요?"…새해 여는 아이돌 단독콘서트

아이돌 그룹들이 새해 초 잇따라 단독 콘서트를 열고 팬들에게 훈훈한 시간을 선물한다.

올해 10년 차를 맞은 걸그룹 에이핑크는 다음 달 1~2일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여섯 번째 단독 콘서트 '웰컴 투 핑크 월드'를 연다.

지난해 1월 열었던 '2019 핑크 컬렉션 : 레드 & 화이트' 콘서트 이후 약 1년 1개월 만의 단독 콘서트. 예능, 연기, 광고 등 활발하게 개인 활동을 하는 에이핑크 멤버들의 완전체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오는 6일 팬클럽 선예매가, 8일 일반 예매가 진행된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에이핑크가 오랜만에 콘서트로 돌아오는 만큼, 직접 기획 과정에 참여하며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고 최근 전했다.

"팬 여러분, 설렐 준비 됐나요?"…새해 여는 아이돌 단독콘서트

10인조 보이그룹 골든차일드는 오는 18~19일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단독 콘서트 '퓨처 앤 패스트'를 연다.

2017년 데뷔 후 처음 여는 단독 콘서트로, 지난달 18일 선예매와 20일 일반 예매에서 전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팬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골든차일드의 과거와 미래를 예측할 소중한 기회가 될 콘서트"라고 소개했다.

한중 합작 13인조 걸그룹 우주소녀의 단독 콘서트 '오블리비아테'도 2월 22·23일 양일간 올림픽홀에서 열린다.

우주소녀의 세 번째 단독 콘서트로, 그동안 그룹이 선보인 몽환적 음악 세계관을 집약하는 무대를 펼친다.

지난 3일 팬클럽 선예매가 진행됐고 6일 일반 예매가 시작된다.

"팬 여러분, 설렐 준비 됐나요?"…새해 여는 아이돌 단독콘서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