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김준수, 정동원 군 사연에 오열
'보릿고개' 원곡자 진성, 정동원 음색에 눈물 쏟아
'미스터트롯' 김준수 오열 / 사진 =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미스터트롯' 김준수 오열 / 사진 =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미스터트롯' 정동원의 무대를 지켜본 가수 김준수와 트로트 가수 진성이 눈물을 그치질 못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 첫방송에서는 트로트에 대한 애정으로 한자리에 모인 참가자들의 오디션이 펼쳐진 가운데, 유소년부 정동원이 주목받았다.

13살 초등학생인 정동원은 앞서 SBS '영재발굴단'에 트로트 영재로 출연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날 정동원은 진성의 '보릿고개'를 선곡했다.

정동원의 무대를 지켜보던 원곡자 진성의 눈가에는 눈물이 고였다. 진성은 "이 노래가사는 내가 20년 전 쓴 가사다. 동원이만한 나이부터 노래를 하면서 배고픔에 서러움을 느꼈다. 그 시절이 생각나서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라고 눈물을 흘린 이유를 설명했다.

'보릿고개'를 아느냐는 질문에 정동원은 "할아버지가 '보릿고개'와 가삿말에 대해 설명해줬다. 할아버지가 폐암이셔서 많이 아프신데 할아버지께 TV 나오는 거 보여드리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며 눈물을 흘렸다.

정동원의 눈물에 마스터 김준수도 "왜 이렇게 울리는 거야"라며 고개를 숙이고 함께 오열했다.

끝으로 정동원은 병상에 계신 할아버지에게 "지금까지 키워주셔서 감사하다. '미스터트롯'에서 많이 유명해져서 TV에 꼭 나가겠다. 감사하다"고 씩씩한 각오를 다졌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