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미스터 트롯'으로 국내 예능 복귀 완료
'미스터트롯' 김준수, 신개념 '엄근귀' 심사…진정성까지 더했다

가수 김준수가 '미스터트롯'을 통해 진심어린 심사로 눈길을 끌었다.

김준수가 어제(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마스터 군단에 본격적으로 합류했다. 김준수는 신입 마스터 군단으로 합류해 참가자들에게 따뜻하고 진정성 있는 심사를 전하며 트로트를 사랑하는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김준수의 훈훈한 비주얼과 유쾌한 리액션들로 ‘꿀잼유발’ 방송 분위기를 이끈 것.

김준수가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는 ‘미스터트롯’은 날로 뜨거워지는 대한민국 트롯 열풍에 화력을 더하고 제2의 트롯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롯 스타를 탄생시킬 신개념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 어제 첫 방부터 시청률 12.524% (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리며 목요일 밤을 달구고 있다.

김준수는 대한민국 1등 트롯맨을 찾는 본격적인 심사를 앞두고 “노래에 감정을 녹여 낼 수 있다는 것은 모든 장르를 불문한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겠다”며 자신만의 심사 기준을 밝혔다. 앞서 ‘미스터트롯’의 전수경 PD는 인터뷰를 통해 “새롭게 합류한 마스터 김준수는 뮤지컬 장르에서 활동한 경험을 통해 발성, 음정, 박자 등의 디테일한 재능을 세심히 평가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특히 방송을 통해 김준수의 ‘희노애락’ 리액션을 엿볼 수 있었다. 유소년부 정동원 참가자의 절절한 사연에 눈물샘이 폭발한 것. 김준수는 “왜 다들 울리고 그래”라며 흐르는 눈물을 훔쳐냈다. 또한 그의 귀여운 허당미를 만나 볼 수 있었다. 직장부 김민형 참가자의 화려한 마술과 무대를 집중하며 감상하느라 하트 점화를 하지 못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며 시청자들에게 깨알웃음을 선사했다.
'미스터트롯' 김준수, 신개념 '엄근귀' 심사…진정성까지 더했다

김준수는 참가자들의 무대를 즐기는 와중에도 그들의 음정과 박자에 귀 기울이며 전문적인 심사를 더해 일명 ‘엄근귀심사’를 전하기도. 또한 유소년부 홍잠언 참가자에 대한 김준수의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자리에 일어나 그의 귀여움과 나이를 잊은 무대 장악력에 감탄한 것. 김준수는 홍잠언을 향해 “신동이야 신동! 진짜 소름 돋았다”며 박수를 치며 그 어느 때보다 신나게 무대를 즐겼다.

이어 김준수는 “참가자분들의 무대를 보면서 예전 생각들이 많이 났다. 꿈을 향해 망설이지 않고 도전하는 모습들을 통해 오히려 더 많은 것들을 배워나가는 것 같다. 그들의 꿈에 이바지할 수 있게 내 경험을 토대로 더욱 진지하게 마스터의 역할을 해내겠다. 앞으로 남은 촬영도 열심히 임할 예정이니 '미스터트롯'에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며 트롯 마스터로서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방송을 통해 김준수와 트로트에 입덕한 시청자들 또한 화제다. 그의 팬으로 ‘미스터트롯’ 방송에 입문해 트로트 팬을 자처하는 20대 팬들은 물론, 김준수의 진정성 있는 심사, 깨알 리액션들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전 세대 연령층을 사로잡기도 했다. 방송 전부터 실시간 검색어 급상승 토픽 상위권에 ‘미스터트롯 김준수’가 안착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작년 한해 뮤지컬과 콘서트를 넘나들며 맹활약을 펼친 김준수는 2020년 새해부터 안방극장에서 열일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첫 방부터 시청률 12.5%를 기록하며 뜨거운 열풍을 예고하는 ‘미스터 트롯’에서 트롯맨을 찾기 위한 마스터 김준수의 더욱 생생한 리액션과 심사평이 기대된다.

한편, 신입 마스터 군단으로 합류해 심사위원으로서 김준수가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TV조선 ‘미스터트롯’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TV조선에서 방영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