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그맨 장동민(왼쪽부터),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가수 에릭남./사진=각 소속사 제공

개그맨 장동민(왼쪽부터),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가수 에릭남./사진=각 소속사 제공

개그맨 장동민(왼쪽부터),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가수 에릭남./사진=각 소속사 제공

3인 3색 언발란스 삼촌들 개그맨 장동민,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가수 에릭남과 글로벌 아이들의 리얼 버라이어티 MBC ‘유아더월드’가 오는 1월 처음 방송된다.

‘유아더월드’는 연예인이나 유명인의 자녀가 출연하는 기존 유아 예능이 아닌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과 연예인 삼촌들이 함께 하는 모습을 담는다. 특히 최근 새롭게 떠오르는 교육 이슈인 NQ(Network Quotient, 공존지수) 발달에 초점을 맞춰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유아더월드’에서 아이들과 함께 할 삼촌으로는 늘 화만 낼 것 같은 장동민, 무서운 인상으로 아이들을 겁먹게 할 것 같은 김동현, 그리고 여심을 저격할 에릭남이 출연한다.

특히 불같은 성격으로 도무지 아이들과 어울릴 수 없을 것 같았던 장동민은 주변의 우려와 달리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삼촌으로 선정됐다고 해 눈길을 모은다. 과거 조카 10명을 자신의 집에서 키웠다는 동민 삼촌의 육아 스킬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4개월 차 초보 아빠 김동현은 육아의 매운 맛을 미리 경험한다. 지치지 않는 에너자이저 같은 아이들과 녹화 내내 온몸으로 놀아주며 진정한 육아 세계에 발을 내디뎠다는 후문이다.

미담제조기로 유명한 막내 삼촌 에릭남은 촬영 내내 여자아이들의 꿀 떨어지는 시선과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훈훈함과 자상함을 무기로 아이들에게 다가간 에릭남. 연예계 대표 호감남으로 모든 사람들과 스스럼없이 친해지는 그에게도 아이들은 당황스러운 존재였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유아더월드’ 제작진은 “뛰어 놀며 자라야하는 ‘보육기’의 미취학 아동들에게 교육을 권하는 한국 사회가 안타까웠다”며 “아이들의 사회성을 키우고 잘 놀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유아더월드’는 오는 1월 중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