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퀸' (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퀸' (사진=방송 화면 캡처)


정수연이 객석을 휘감는 가창력으로 박연희와의 대결에서 준준결승전1승을 거머쥐었다.

2일 오후 방송된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이하 보이스퀸‘)에서는 준준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첫 번째로 박연희와 정수연이 1대1 대결을 펼쳤다.

박연희는 이미자의 '동백아가씨', 정수연은 임희숙의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를 선곡했다. 남편과 딸의 든든한 응원을 힘입고 무대에 오른 박연희는 구수한 탁성과 호소력 짙은 창법으로 트로트의 맛을 제대로 살린 무대를 선보였다.

심사위원들은 "시골 흙냄새가 묻어있는 목소리"라며 "7:3 가르마처럼 정통가요와 트로트가 적절하게 섞인 보이스로 연륜이 돋보인다"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대한민국 싱글맘 대표로 나왔다는 정수연의 패기도 만만치 않았다. 정수연은"오늘만큼은 그 자리(준준결승전 우승)를 탐내보도록 할게요" 라며 ‘보이스퀸’ 폭풍 가창력의 대명사답게 독기를 품었다.

심금을 울리는 정수연의 한 소절에 한 소절에 객석은 조용히 그 목소리에 집중했고 모두들 숨 죽인 가운데 그녀의 노래는 이어졌다. 클라이맥스에 다다르자 객석은 "소름끼친다"는 반응을 보였고, 태진아 역시 "잘한다 잘해. 소름끼친다. 끝장이다 끝장"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정수연의 무대를 지켜 본 윤일상은 "노래를 믿지 않는데 오늘 완벽함을 봤다"고 평했다. 결과는 10대 1로 정수연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정수연은 "더 열심히 성장해서 귀에 멋진 노래 전해드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보이스퀸' (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퀸'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