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섹션TV 연예통신’ 양준일,.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양준일,.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양준일,. 사진제공=MBC

가수 양준일이 김희선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2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데뷔 30년 만에 전성기를 누리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양준일의 팬미팅 현장과 인터뷰가 공개된다.

1991년 데뷔한 양준일은 시대를 앞서나간 패션과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리베카’를 비롯해 여러 히트곡을 남겼지만, 당시 대중들로부터 폭넓은 인기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뉴트로 열풍이 불기 시작하면서 온라인을 통해 그의 음악과 패션이 재조명되기 시작했고, 데뷔 30년 만에 첫 전성기를 맞이하게 됐다.

귀국 후 그의 모든 일거수일투족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양준일은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팬미팅을 마련했다. 그는 팬미팅이 끝난 후 ‘섹션TV’와의 인터뷰를 통해 “(팬미팅이) 너무 행복했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추위를 뚫고 나를 보러 올지 몰랐다”며 “그 감동은 직접 경험하지 못하면 말로 표현이 안 된다”고 밝혔다.

최근 화제가 된 김희선과 찍은 사진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김희선씨와) 우연치 않게 만났었는데, 사진을 찍고 싶다고 해서 얼떨결에 찍었다. 하지만 얼마나 유명한 배우인지 집에 가서 깨달았다”며 “이게 무슨 일이지? 요즘에 내게 일어나고 있는 일이 무슨 일이지?”라며 꿈만 같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자신을 둘러싼 열풍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와, 향후 활동계획까지 밝힌다. 양준일과의 인터뷰는 오늘 오후 11시 5분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