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림, 조용필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열창
11살 최연소 참가자, 귀여운 외모로 더 화제

올해 스무살 손예림, 정식 솔로 데뷔
손예림/사진=엔터테인먼트뉴오더

손예림/사진=엔터테인먼트뉴오더

손예림이 2011년 Mnet '슈퍼스타 K3'에 출연한 후 9년 만에 솔로 데뷔가 확정돼 관심을 받고 있다.

손예림은 '슈퍼스타K3' 오디션 참가 당시 조용필의 '이제 그랬으면 좋겠다'를 부르며 단숨에 주목받았다. 손예림은 "초등학교에 재학 중"이라며 "가수가 되고 싶어서 나왔다"고 야무지게 자기 소개를 해 눈길을 끌었다.
손예림/사진=Mnet '슈퍼스타K3' 영상 캡처

손예림/사진=Mnet '슈퍼스타K3' 영상 캡처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이승철은 "어린 친구에게 이렇게 소름끼치는 느낌은 처음 받는다"며 "음정이 떨리는 부분이 있지만, 노래는 기술도 중요하지만 감정도 중요한데 손예림은 감정을 타고났다"고 극찬했다.

함께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던 싸이도 "감동을 충분히 줄 수 있다"며"타고났다"고 칭찬했다.

결국 손예림은 이승철과 싸이, 정엽까지 3명의 심사위원에게 모두 "합격"을 받으며 예선 오디션을 통과했다.
손예림/사진=Mnet '슈퍼스타K3' 영상 캡처

손예림/사진=Mnet '슈퍼스타K3' 영상 캡처

손예림이 합격 티셔츠를 받고 나간 후에도 이승철과 싸이, 정엽의 칭찬은 이어졌다. 특히 싸이는 "아이 노래를 듣고 소주 생각이 난 건 처음"이라며 "감정이 남다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림의 예선 합격에 가족들도 기뻐했다. 손예림의 엄마는 "1차부터 혼자 응시해 여기까지 왔다"며 "꼭 잘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여기에 손예림이 유명 작곡가 손무현의 조카로 알려지면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당시 초등학생의 나이로 '슈퍼스타K3' 본선 무대에 오른 건 손예림이 유일하다. 또한 아이돌 멤버를 뽐는 SBS 'K팝스타'를 제외하고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초등학생이 성인과 대등하게 경합을 펼치며 활약했던 것도 손예림이 유일하다.
손예림/사진=JTBC '믹스나인' 영상 캡처

손예림/사진=JTBC '믹스나인' 영상 캡처

이후 고등학생이 된 손예림이 2017년 JTBC '믹스나인'에 출연하며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았다. 당시 손예림은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다른 연습생들과 함께 출전했다.

손예림은 당시 페이브 단체 무대에서도 고음을 도맡아 하면서 변함없는 가창력을 뽐냈다. 또한 초등학생때와 변함없는 귀여운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2일 엔터테인먼트뉴오더, 다운타운 이엔엠 측은 "손예림은 탄탄한 실력과 스타성을 고루 갖춘 유망주인만큼 가요계를 넘어 세계로 뻗어가는 최고의 여자 솔로 가수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예림/사진=손예림 인스타그램

손예림/사진=손예림 인스타그램

데뷔 소식이 알려진 후 손예림은 프로필 사진과 함께 '슈퍼스타K3' 출연 당시 캡처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많이 변했나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직접 "'문제적 소녀'를 발매합니다"라면서 앨범 발매 소식을 전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