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이상인. /사진제공=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이상인. /사진제공=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이상인. /사진제공=KBS2

‘원조 슛돌이’ 축구선수 이강인이 ‘슛돌이 멘토’로 돌아온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다.

귀염뽀짝 축구 꿈나무들의 성장기를 그린 ‘날아라 슛돌이’가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으로 새롭게 부활한다. 2005년 슛돌이 1기를 시작으로 2014년 슛돌이 6기까지 이어지며 유소년 축구 발전에 기여한 ‘날아라 슛돌이’는 KBS를 대표하는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수많은 축구 꿈나무들을 배출해냈다.

그 중에서도 국가대표 ‘막내형’ 이강인은 ‘날아라 슛돌이’가 배출한 최고의 축구스타. 슛돌이 3기 주장이었던 7세 꼬꼬마 이강인은 무럭무럭 성장해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축구선수로 발돋움했다. 앞니 빠진 귀여운 외모로 그라운드를 누비던 그때 그 슛돌이의 떡잎부터 남다른 활약상은 아직까지 회자되는 영상이다.

‘원조 슛돌이’ 이강인이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 스페셜 멘토로 출연한다. 슛돌이 3기 꼬꼬마 주장이 12년 후 한국을 대표하는 축구스타가 돼 돌아온 것. 돌아온 슛돌이 이강인의 감동의 귀환이 어떻게 담기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7기 슛돌이 후배들의 멘토가 된 이강인은 자신만의 축구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이다. 슛돌이들의 희망이 된 선배 이강인과 슛돌이 후배들의 끈끈한 케미 역시 기대 포인트. 이강인은 “저에게 ’슛돌이’란 인생의 전부인 축구를 잘 할 수 있게 해준 원동력”이라며 ‘날아라 슛돌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저 같은 슛돌이가 또 나오겠죠?”라며 ‘제2의 이강인’ 탄생을 향한 기대도 높였다.

이강인이 스페셜 멘토로 함께하는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오는 7일 오후 8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