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모모, 두 번째 불거진 열애설 인정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최근 호감 가져"
김희철♥모모, 열애 인정 /사진=한경DB

김희철♥모모, 열애 인정 /사진=한경DB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트와이스 모모가 연인이 됐다.

김희철의 소속사 레이블SJ와 모모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일 한경닷컴에 "두 사람은 평소 친한 연예계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최근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만나는 사이가 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한 매체는 두 사람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8월에 이은 두 번째 열애설이었다. 당시 김희철과 모모는 "사실 무근"이라며 열애 사실을 일축했으나 5개월 만에 재차 불거진 두 번째 열애설은 인정했다.

이로써 두 사람은 2020년 첫 공개 열애 주인공이 됐다. 김희철은 1983년생, 모모는 1996년생으로 나이 차는 13살이다.

김희철은 트와이스 데뷔 때부터 모모의 팬이라고 밝혀 왔다. 이들은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JTBC '아는 형님' 등의 예능에서 만나 호흡한 바 있으며, 모모는 김희철과 민경훈의 '나비잠'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다. 모모와의 만남을 공식화하며 김희철은 데뷔 15년 만에 첫 공개 열애를 하게 됐다.

한편 김희철은 2005년 그룹 슈퍼주니어로 데뷔했다. 현재 그는 '아는 형님'을 비롯해 SBS '미운우리새끼', '맛남의 광장'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일본 출신인 모모는 2015년 트와이스로 데뷔해 K팝을 대표하는 글로벌 그룹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