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문석, 2019년 마지막 밤 화려하게 장식 (사진=방송캡처)

음문석, 2019년 마지막 밤 화려하게 장식 (사진=방송캡처)


배우 음문석이 2019년 마지막 밤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음문석은 연출부터 안무까지 직접 꾸민 특급 무대를 공개해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앞서 그의 깜짝 무대 소식은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며 음문석의 변신에 많은 관심이 쏠렸었다.

이런 가운데 2019년의 마지막 날 펼쳐진 음문석의 열혈 무대는 가히 최고였다. 에너지 넘치는 무대 매너와 섹시한 매력이 가미된 절도있는 댄스 퍼포먼스는 좌중을 압도했다. 더불어 장룡 분장과 적재적소에 웃음 포인트를 살린 음문석의 진행은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특히 음문석은 연기대상 특별 무대를 꾸미기 위해 오랜 시간 연습에 매진하며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런 그의 퍼펙트 한 무대는 동료 배우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기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2019년 ‘열혈사제’의 롱드래곤 장룡으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은 음문석은 남자 신인 연기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음문석은 트레이드 마크인 단발머리와 구성진 충청도 사투리를 사용하는 장룡으로 분해 다양한 캐릭터들과 차진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그동안 보지 못한 캐릭터를 구현시켜 호평 받아왔다.

이에 음문석은 “이 자리에 있게 해주신 영원한 캡틴 이명호 감독님 감사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함께 동고동락했던 열혈사제 배우들을 언급하며 “이 분들과 연기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 지금보다 더 열심히 연기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겸손하게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렇듯 음문석은 다재다능한 면모를 확실하게 입증하며 대체 불가한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2019년도에 이어 2020년에도 거침없이 펼쳐나갈 음문석의 행보에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