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100만 관객 돌파 (사진=롯데)

천문, 100만 관객 돌파 (사진=롯데)


개봉 이후 묵직한 울림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천문’이 1월 1일(수) 오전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이하 천문)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천문’은 1일(수) 오전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백두산’ ‘시동’ ‘캣츠’ 등 화제작이 쏟아지는 연말 극장가 대전 속에서 이뤄낸 것으로, ‘천문’을 향한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한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인 최민식과 한석규의 20년 만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천문’은 그동안 깊이 있게 다뤄진 적 없었던 조선의 두 천재,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를 심도 있게 그려낸다.

뿐만 아니라 세종 24년에 일어난 ‘안여 사건’ (임금이 타는 가마 안여(安與)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 조선 최고의 천재 과학자 ‘장영실’이 모든 역사적 기록에서 사라진 이유에 대해 실제 역사를 바탕으로 영화적 상상력을 결합해 만든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극의 재미를 더하며 전 세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천문’은 실관람객들을 중심으로 온 가족이 보기 좋은 웰메이드 사극 영화라는 입소문이 퍼지고 있어, 연초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극장가에 몰리는 시기에 개봉 2주차를 맞은 ‘천문’의 흥행 성적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천문’의 주역 최민식, 한석규 그리고 허진호 감독은 영화를 향한 관객들의 호응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100만 돌파 기념 인증샷을 공개했다. 나란히 앉은 이들은 ‘100’ 모양의 초가 꽂힌 케이크를 들고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특히 환한 웃음의 이들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처럼 남녀노소 전세대 관객들의 지지와 함께 100만 관객을 돌파한 ‘천문’은 2020년에도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