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제르바이잔 3인방이 과거로 여행을 떠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제르바이잔 세 친구의 한국 전통 가옥 관람기가 펼쳐진다.

세 친구는 한국 전통 가옥을 보기 위해 남산골한옥마을을 찾는다. 남산골한옥마을은 사대부 가옥부터 서민 가옥까지 당시의 생활 방식을 한자리에 볼 수 있도록 전시되어 있는 곳. 세 친구는 번화한 서울 한복판에서 전통의 멋을 즐기기 위해 한옥마을 방문을 계획했다. 한옥마을에 들어서자 친구들은 “우리가 처음으로 본 역사적 관광지야” “들어가면 더 멋있을 거 같아”라며 설레 한다.

처음 보는 한옥에 친구들의 호기심이 폭발한다. 특히 에민은 본인만의 시선으로 한옥을 관찰하며 남다른 유추를 하기 시작한다. 마을을 둘러보던 중 루슬란이 가옥 입구의 낮은 문을 보고 의아해하자 에민은 “내 생각에 집으로 들어갈 때 존경의 표시로 인사하고 들어가는 거 같아”라고 시범을 보이며 설명한다. 또한 전시된 가마를 보고 “이건 난로야”라고 단호하게 결론을 내리는 등 당당한 오답 행진을 펼쳐갔다는 후문이다.

아제르바이잔 세 친구의 한옥마을 방문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