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도부터 매년 1월 1일 열애설 보도
2017년에만 정치적 이슈로 보도 안 해
1일 오전부터 '디스패치' 검색어 올라
디스패치 1월 1일 열애설 /사진=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디스패치 1월 1일 열애설 /사진=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매년 1월 1일이면 열애설을 보도하던 디스패치를 향한 관심이 올해도 쏟아지고 있다.

디스패치는 지난 7년간 매번 새해를 맞아 1월 1일이면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해 왔다. 2013년 비와 김태희를 시작으로 2014년에는 이승기-윤아, 2015년엔 이정재-임세령, 2016년엔 김준수-하니가 그 주인공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정국이었던 2017년에만 "대한민국의 관심이 정치에 필요할 때"라며 열애설을 보도하지 않았다. 이후 2018년 1월 1일에는 지드래곤과 이주연, 지난해에는 엑소 카이와 블랙핑크 제니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이에 올해도 디스패치를 향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과도한 사생활 침해"라며 비난의 목소리도 내고 있지만, 1일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는 '디스패치'가 계속해서 올라있다.

그간 디스패치는 오전 10시를 전후해서 열애설을 전했다. 네티즌들은 이를 토대로 올해 역시 이 시간대에 열애설이 전해질 것으로 추측했지만, 아직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