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귀국하는 비행기 동승해 접근 시도
불안함 토로한 나연, 경찰 신변 보호 중
JYP "가장 높은 강도 법적 조치 취할 것"
트와이스 나연 기내 스토킹 피해 /사진=한경 DB

트와이스 나연 기내 스토킹 피해 /사진=한경 DB

그룹 트와이스 멤버 나연이 또 한 번 스토킹 피해를 입었다.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는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일본에서 귀국하는 비행편에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가 동승하여 멤버 본인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등 기내에서 큰 소란이 있었다. 즉각 대응해 다행히 아티스트에게 직접적인 피해는 없었으나, 많은 불편함과 불안함을 토로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해당 스토킹 피해로 인해 현재 나연은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다.

JYP 측은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하에 경고했으나 이를 무시하고 접근하려 했던 점, 자사 인력과 언성을 높이고 충돌하려 한 점 등 해외 스토커 본인은 지속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반성 없이 문제 되는 행동을 더욱 높은 수위로 지속하고 있다"며 "이에 자사는 본 건에 대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법적 조치를 즉시 강구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더불어 "아티스트의 항공 정보가 불법적으로 판매 및 유포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도 본 사안을 계기로 반드시 근절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할 것이다. 금일 사안으로 인해 큰 불편을 끼쳐 드린 기내 승객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사과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연은 지난달에도 한 차례 스토킹 피해를 입었다. 한 외국인 남성이 SNS에 자신이 나연과 교제 중이라고 주장하며 나연을 스토킹한 게시물을 올린 것. 이에 JYP 측은 트와이스의 스토킹 이슈에 대응해 모든 법적 조치를 검토 및 계획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