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으로 최우수상 수상
수상 소감 중 아내 거미 언급
조정석, '2019 SBS 연기대상' 거미 언급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조정석, '2019 SBS 연기대상' 거미 언급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조정석이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아내 거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정석은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기대상'에 참석해 드라마 '녹두꽃'으로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무대에 오른 조정석은 "굉장히 유의미한 한 시대를 담았던 '녹두꽃'을 만나 행운이었다. 그 작품으로 큰 상을 받게 돼서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행복하다. 올해 2월 말부터 7월까지 6개월의 시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소중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함께 고생한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 보조 출연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 조정석은 아내 거미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5년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으나 공식 석상에서 서로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일은 드물었다.

조정석은 "제가 또 가족이 생겼다. 공식 석상에서 이런 이야기를 안 한다. 자기 일도 바쁘고 연말 콘서트도 힘든데 저를 끝까지 뒷바라지해주는 아내 지연아(거미), 쑥스러운데 사랑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아내 거미를 언급하며 울컥하는 모습은 또 다른 감동을 안겼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