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슛돌이 (사진=KBS 제공)

▲날아라 슛돌이 (사진=KBS 제공)


축구선수 이동국이 ‘FC 슛돌이’의 첫번째 스페셜 감독이 된다.

‘날아라 슛돌이’의 부활을 알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이 1월 7일 첫 방송된다. 2005년 귀엽고 앙증맞은 꼬마들의 축구 성장기를 그리며 ‘국민 예능’으로 자리매김한 ‘날아라 슛돌이’는 2014년 6기까지 이어지며 유소년 축구 붐을 일으켰다. 특히 축구 뽀시래기였던 ‘슛돌이 3기’ 이강인은 세계적인 축구선수로 성장해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제2의 이강인’을 찾기 위해 다시 돌아온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새로운 콘셉트와 출연진으로 중무장, 또 한 번 시청자들을 축구 꿈나무들의 매력에 푹 빠져들게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K리그의 전설 축구선수 이동국이 나섰다. 이동국은 ‘FC 슛돌이’의 첫 번째 스페셜 감독으로 출격한다. 아빠의 마음으로 슛돌이들의 꿈과 열정을 지원할 이동국의 감독 변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이동국은 ‘슈퍼맨’ 아빠 출신으로, 아이들과의 환상 케미도 기대하게 한다. 짓궂은 장난으로 시안이를 놀리던 개구쟁이 아빠 이동국은 축구 앞에서 세상 진지해지는 ‘FC 슛돌이’의 감독으로서 새로운 모습도 보여줄 전망. 특히 장난으로 단련된 이동국도 두 손 두 발 다 들게 했다는 7기 슛돌이들과의 만남은 어땠는지 궁금증 또한 치솟는다.

한편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앞서 ‘슛돌이’ 원년 멤버 김종국과 축구사랑 뉴페이스 양세찬이 슛돌이들과 함께할 코치이자 MC로 확정돼 기대를 높이고 있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1월 7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