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에서 장룡 역 맡아 열연
장룡 분장으로 '스윙 베이비' 열창
배우들 기립박수 보내며 즐거워 해
음문석, '2019 SBS 연기대상' 축하무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음문석, '2019 SBS 연기대상' 축하무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음문석이 '2019 SBS 연기대상'에서 파격 축하 무대를 선보여 화제다.

음문석은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연출부터 안무까지 직접 꾸민 특급 축하 무대를 선보였다. 음문석은 특별 무대를 꾸미기 위해 오랜 시간 연습에 매진하며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노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 '열혈사제'에서 장룡 역을 맡아 독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킨 그는 이날 장룡의 트레이드마크인 단발머리와 구성진 충청도 사투리를 구사하며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스웽 베이비'를 열창하며 섹시한 매력이 가미된 절도 있는 댄스 퍼포먼스로 좌중을 압도했다.

재치있는 무대 매너도 돋보였다. 무대 중간 노래를 잠시 중단한 그는 "내가 생각한 그 분위기가 안 난다 지금. 솔직히 우리가 다 같이 즐기는 파티 아니유. 그쥬?"라며 "신부님 여기 왜 온겨? 보통 이럴 땐 박수 있잖여"라며 흥을 돋웠다. 이후 다시 무대가 시작되자 배우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즐거워했다.

파격적은 축하무대로 화제를 모은 음문석은 이날 남자 신인 연기상 수상의 영광도 안았다. 그는 수상 후 "이 자리에 있게 해주신 영원한 캡틴 이명호 감독님 감사하다"라며 함께 동고동락했던 '열혈사제' 배우들을 언급했다. 이어 "이 분들과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 지금보다 더 열심히 연기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겸손하게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