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사진=방송캡처)

조정석 (사진=방송캡처)


드라마 '녹두꽃'의 주연 조정석이 '2019 SBS 연기대상'에서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이날 조정석은 '녹두꽃'으로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상의 영예를 알았다. 이어 그는 "유의미한 한 시대를 담았던 뜻깊은 작품으로 상을 받을 수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행복하다"며 "동학농민혁명과 전봉준 장군의 시대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가 저희 녹두꽃이었다. 연기였지만 마치 그 시간을 살아본 것 같았다. 뜨겁게 울고 웃었던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정석은 특히 "공식석상에서 이런 얘기 안 하는데, 자기 일도 바쁘고 연말 콘서트도 힘든데 저를 끝까지 뒷바자리 해준 저희 아내, 지연아"라며 "많이 쑥스러운데 사랑해"라고 아내 거미를 언급하고 울먹이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