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e it right'·'작은시' 두 곡 선보여
지난 2017년 이어 두 번째 무대
방탄소년단 '뉴 이어스 로킹 이브' 공연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방탄소년단 '뉴 이어스 로킹 이브' 공연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를 후끈 달궜다.

방탄소년단은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미국 ABC 방송국의 새해맞이 라이브쇼 '딕 클라크스 뉴 이어스 로킹 이브 위드 라이언 시크레스트 2020(Dick Clark's New Year's Rockin' Eve 2020, 이하 '뉴 이어스 로킹 이브')'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전 지구를 홀린 그룹"이라는 소개로 등장했다. 첫 곡은 'Make it right'으로 계단이 설치된 보조 무대에서 진행됐다. 안무까지 더해진 'Make it right' 무대에 현장의 열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노래를 부르며 멤버들은 관중 속을 지나 본무대로 이동했고, 팬들의 환호는 더욱 커졌다.
방탄소년단 '뉴 이어스 로킹 이브' 공연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방탄소년단 '뉴 이어스 로킹 이브' 공연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본무대에서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무대가 이어졌다. 추운 날씨 속에서도 밝은 미소를 장착한 방탄소년단은 여유롭게 무대를 이어갔다. 전 세계 각지에서 모인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응원봉을 들고 한국어 응원법을 따라 하는 등 열광적인 모습을 보였다.

무대가 끝난 뒤 멤버들은 "해피 뉴 이어"를 외쳤고, 현장에 있던 팬들은 'BTS'를 연호하며 화답했다. 그야말로 타임스퀘어가 'BTS'로 후끈 달아올랐던 시간이었다.

방탄소년단의 '뉴 이어스 로킹 이브' 무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에도 'DNA'와 'MIC Drop' 공연을 펼친 바 있다. 당시엔 미리 녹화한 무대가 방송됐지만, 올해는 생방송으로 무대를 꾸며 의미가 더욱 컸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