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BC 가요대제전 (사진=방송캡처)

2019 MBC 가요대제전 (사진=방송캡처)



그룹 노라조(조빈, 원흠)가 홍진영과 함께 역대급 케미스트리를 완성했다.

노라조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방송된 MBC ‘2019 MBC 가요대제전’에서 홍진영과 함께 ‘샤워’, ‘사이다’, ‘오늘밤에’ 무대를 선보였다.

목욕 타월과 결합한 캉캉드레스와 샤워 가운을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고 강렬하게 등장한 노라조는 ‘샤워’를 열창하며 ‘가요대제전’의 열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곧이어 ‘사이다’ 노래로 넘치는 끼를 발산했고, 홍진영이 합류해 흥을 더하자 유쾌한 에너지가 폭발했다.

‘오늘밤에’ 무대에서도 홍진영과 노라조는 눈 뗄 수 없는 케미를 완성했다. 특히 노라조는 놀라운 댄스 실력으로 무대를 가득 채워 관중을 웃음 짓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동료 가수들도 어깨를 들썩이며 흥에 겨운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콘셉트 장인’이라는 수식어답게 역대급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완성한 노라조는 지난여름 새 싱글 ‘샤워’를 발표하고 각종 음악방송부터 예능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