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경민, “내가 조선 마틴”...양세찬에게 황금열쇠는 마음 여는 열쇠다

[연예팀] 홍경민과 양세찬이 ‘리와인드’를 달군다.

금일(1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는 신화의 앤디, 코요태의 신지, 홍경민이 스페셜 팀으로 출연해 2020년 새해의 시작을 알린다.

최근 녹화에서 홍경민은 ‘최장수 한국의 리키 마틴’이라는 소개를 듣고 “리키 마틴 생활을 2000년도부터 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새로 나왔던 리키 마틴들을 다 제쳤다”라며 명실상부 ‘조선 마틴’의 면모를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MC 김성주는 “양세찬이 ‘리와인드’ 우승 상품으로 받은 황금열쇠가 시중에 돌아다닌다는 소문을 입수했다”며 새해 벽두부터 폭로전의 시동을 걸었다. 양세찬이 클럽에서 만난 여성의 마음을 얻기 위해 황금열쇠를 선물로 줬다는 김성주의 상세한 브리핑에 양세찬은 “그게 불법은 아니잖아요, 내 건데”라며 맞받아쳤다고.

하지만 이어 김종국까지 “(양세찬이) ‘내 마음을 여는 열쇠예요’라는 멘트와 함께 여성에게 황금열쇠를 건네는 것을 보았다”고 증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전언.

계속되는 폭로에 양세찬은 진땀을 흘리며 “이제 그만 해달라”며 애원했는데, 과연 양세찬 황금열쇠 스캔들의 진실이 무엇일지는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사진제공: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