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향 문제로 예정된 두 곡 중 한 곡만
방송사고 속에서도 김재환 대처 빛나
SBS·KBS에 이어 MBC까지, 비난 커져
'2019 MBC 가요대제전' 김재환 무대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2019 MBC 가요대제전' 김재환 무대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연말 가요제는 마지막까지 말썽이었다. '2019 MBC 가요대제전'에서도 방송사고로 가수 김재환의 무대가 단축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김재환의 능숙한 대처로 무대는 잘 마무리됐지만,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방송사를 향한 팬들의 비난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가요대제전'에서는 김재환의 무대 도중 음향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있지와 (여자)아이들의 무대 후 김재환의 무대로 넘어가는 장면에서 발생했다.

당초 김재환은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마련된 무대에서 '시간이 필요해'와 '누나' 두 곡을 순서대로 선보일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재환의 무대로 장면이 바뀌면서 '시간이 필요해'의 엔딩파트 MR이 나왔고, 이내 '누나' MR이 시작됐다. '시간이 필요해' 무대를 준비 중이던 김재환은 당황해 했지만, 이내 능숙하게 다음 무대 동선을 취하며 '누나' 무대로 선보였다.

김재환의 능숙한 대처로 무대는 무사히 마무리됐지만, 준비했던 곡을 모두 보여주지 못한 불상사에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더욱이 김재환은 야외에서 무대를 준비하던 상황이었다. 추운 날씨 무대를 준비한 김재환도, 이를 보기 위해 기다린 팬들도 실망할 수밖에 없는 사고였다.

사고 후 진행을 맡았던 MC 장성규는 "잠실타워를 연결하는 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좋게 말하면 생방송의 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팬들 사이에서 '생방송의 묘미'라는 발언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장성규는 다시 한 번 "정확한 상황 파악을 해보니 음향 문제였다"며 "제가 너무 긴장한 탓에 김재환 가수가 추운 곳에서 고생하는데 배려하지 못했다. 김재환과 시청자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룹 레드벨벳 웬디, 그룹 에이핑크 /사진=한경DB

그룹 레드벨벳 웬디, 그룹 에이핑크 /사진=한경DB

올 연말 방송사 가요제는 유독 사건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SBS 가요대전'에서는 리허설 도중 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미흡한 무대 안전장치로 인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KBS 가요대축제'에서도 그룹 에이핑크 무대 중간에 화면이 전환되면서 '강제 종료'로 팬들의 비난을 샀다.

여기에 방송 전부터 출연진 라인업과 관련해 '갑질 의혹'을 받던 MBC까지 방송 사고로 아티스트의 무대가 단축됐다. 한 해를 잘 마무리하기 위한 '축제의 자리'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실망감을 안기고 있는 연말 방송 3사 가요제에 팬들의 비난도 커져만 가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