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트로트 여신들을 향한 팬들과 가족들의 사랑이 공개됐다.

오늘(1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홍자가 밥동무로 출연해 강서구 화곡동에서 새해 첫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 송가인이 등장하자 이경규는 최근 공항에서 실감한 송가인의 엄청난 인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경규는 “아저씨들이 고함을 질러 난리가 났는데, 알고 보니 미주 투어를 마치고 돌아온 송가인 씨를 마중 나온 팬 분들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에게 인상 깊었던 팬들을 묻는 강호동에게 이경규가 “산삼 뿌리 하나 받았을 걸?”이라고 맞받아치자, 송가인은 “그렇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송가인은 “팬들의 연령층이 다양한 만큼 건강식품 등 여러 종류의 선물을 받는다”며 남다른 팬 문화에 대해 자랑해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송가인은 무명시절에 대해 “불안감은 항상 있었다. 팔자려니 생각하고 욕심을 내려놓았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홍자 역시 생활고로 힘들었을 때 사비를 털어 물심양면으로 버팀목이 되어준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보이지 않는 희망을 가지고 살았었다”고 털어놓았다.

반면 송가인은 오빠들이 “돈도 못 벌고 뭣 한다냐”라며 가족 회비를 못 낸다고 나무랐던 무명시절을 회상하며 울컥했다. 하지만 지금은 “가인님”이라고 떠받들며, 다리 마사지를 해주는 등 180도 달라진 행동을 폭로했다. 이어 “다 필요 없다. 사람은 역시 잘 되고 봐야한다”라며 거침없는 입담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트로트 여신’ 송가인과 홍자의 활약상은 2020년 1월 1일(수)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 화곡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