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2019 MBC 가요대제전: 더 케미스트리’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가요대제전: 더 케미스트리’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가요대제전: 더 케미스트리’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청하가 장우혁과 함께 레전드급 협업 무대를 선보이며 2019년의 대미를 장식했다.

청하는 지난해 12월 31일 방송된 MBC ‘2019 MBC 가요대제전: 더 케미스트리’에서 장우혁과 함께 무대를 펼쳤다.

무대에 앞서 청하는 장우혁과의 협업에 대해 “처음에 듣고 너무 놀랐다. 어렸을 때부터 보고 자랐던 분이다. 내가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며 감사와 존경심을 드러냈다.

장우혁도 청하에 대해 “내가 여태까지 봤던 아티스트 중 춤선이 제일 예쁘다. 노래도 잘하고 능력을 가진 가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화답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청하와 장우혁은 ‘벌써 12시’ 무대를 함께 꾸미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1세대를 대표하는 퍼포먼스 1인자 장우혁과 현 세대를 대표하는 퍼포먼스 1인자 청하가 함께 만든 독보적 케미스트리는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청하는 장우혁과의 협업 무대뿐만 아니라 미니 4집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 무대를 단독으로 선보여 환호를 받기도 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지상파 방송 3사의 연말 가요대전에 모두 출연한 청하는 2020년에도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