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수현(왼쪽부터), 서예지, 김새론./사진제공=골드메달리스트

배우 김수현(왼쪽부터), 서예지, 김새론./사진제공=골드메달리스트

배우 김수현(왼쪽부터), 서예지, 김새론./사진제공=골드메달리스트

배우 김수현, 서예지, 김새론이 신생 엔터테인먼트사인 골드메달리스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군 제대 이후 행보에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김수현과 FA시장에 나와 주목을 받고 있는 서예지, 김새론은 골드메달리스트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들이 골드메달리스트와 손잡고 어떤 행보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2007년 MBC ‘김치 치즈 스마일’로 데뷔한 김수현은 명실상부 한류 톱스타로 꼽힌다. 드라마 ‘드림하이’ ‘해를 품은 달’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영화 ‘도둑들’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을 통해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최고의 배우로 거듭났다. 군 제대 후 카메오로 출연한 ‘호텔델루나’에서 여전한 존재감을 남겨 향후 작품 활동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서예지는 2013년 MBC ‘감자별 2013QR3’로 데뷔, 뛰어난 연기력과 독보적인 색깔을 인정받고 있는 배우다. 영화 ‘양자물리학’ ‘암전’ ‘기억을 만나다’ ‘다른 길이 있다’, 드라마 ‘무법 변호사’ ‘구해줘’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쌓아가고 있다.

김새론은 2009년 영화 ‘여행자’를 통해 최연소로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하며 데뷔부터 평단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화 ‘아저씨’로 대중적으로도 이름을 알리고 영화 ‘이웃사람’ ‘도희야’, ‘동네사람들’, 드라마 ‘마녀보감’ ‘연애플레이리스트 시즌4’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등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이번에 새로 설립된 골드메달리스트는 김수현이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키이스트와 더불어 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때부터 이후 작품 선정과 프로듀싱을 함께한 이로베와 영화 ‘극한직업’의 기획자 김미혜 프로듀서가 창립한 신생 엔터테인먼트 회사다.

김미혜 프로듀서는 골드메달리스트의 대표이자 프로듀서로 영화, 드라마 등 영상 콘텐츠의 기획 및 제작 총괄을 맡는다. 이로베 CCO는 배우 프로듀싱과 작가, 프로듀서 등 우수한 인재 발굴 및 영입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김수현, 서예지, 김새론의 전속 계약 체결로 황금 라인업을 구축한 매니지먼트 부문은 김수현과 약 8년간 동고동락하며 두터운 신뢰를 쌓은 류태현 이사가 담당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