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사진=KBS 2TV)

99억의 여자 (사진=KBS 2TV)



화제의 드라마 ‘99억의 여자’의 주역들인 조여정x김강우x정웅인x오나라x이지훈이 2020년 새해인사를 전했다.

KBS 2TV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배우들은 2020년 새해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따뜻하고 훈훈한 인사를 건네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극중에서 99억을 손에 쥔 여자 ‘정서연'을 연기하는 조여정은 “내년에도 건강이 최우선, 웃는 일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사랑스러운 미소로 새해 덕담을 전했다.

동생 죽음의 비밀을 파헤치는 전직경찰 ‘강태우’ 역을 맡은 김강우는 “’99억의 여자’와 함께 연말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짧고 굵은 여심저격 상남자 인사를 건넸다.

또 ‘홍인표’ 역을 통해 범접할 수 없는 악역연기로 묵직한 존재감을 각인시킨 정웅인은 드라마와는 정반대되는 ‘쁘띠웅인’의 모습으로 새해인사를 전하며 앞으로 활동에 많은 기대를 당부했다.

운암재단 이사장 ‘윤희주’역을 맡은 오나라는 “여러분 덕분에 행복하고 보람된 한해였던 것 같아요”라며 상큼한 미소와 함께 감사함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윤희주의 남편 ‘이재훈’ 역을 맡은 이지훈은 훈훈한 비주얼을 뿜어내며 “새해 복 많이 보내세요”라고 스윗한 새해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막강한 연기파 배우들의 소름 돋는 열연과 예측할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오늘(1일) 수요일 오후 10시 17, 18회가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