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라 (사진=A-MAN프로젝트)

권나라 (사진=A-MAN프로젝트)



배우 권나라가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에 많이 부족하지만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는 겸손하고 훈훈한 소감을 전했다.

권나라가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웨딩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상을 받았다.

권나라는 KBS 2TV 수목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냉철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한소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의사로서 냉철한 지적 카리스마를 자랑하는가 하면 실종됐던 동생과 재회해 그동안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리는 등 깊이 있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그 결과 ‘2019 KBS 연기대상’의 여자 신인상 후보에 올랐고, 수상의 기쁨을 얻게 됐다.

권나라는 “안녕하세요 저는 권나라라고 합니다. 많이 부족한데 이렇게 저한테 뜻깊은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닥터 프리즈너’를 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황의경 CP님, 황인혁 감독님, 박계옥 작가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누구보다도 촬영장에서 굉장히 고생 많으셨던 스태프분들, 감독님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에 감사함을 표했다.

또 “전 되게 우연히 연기를 접하게 돼서 촬영장에서 굉장히 너무 멋진 선배님들을 보고 배우의 꿈을 키웠습니다. 저에게 배우의 꿈을 갖게 해주신 ‘닥터 프리즈너’ 선배님들도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겸손한 마음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소속사에 대한 고마움까지 전한 권나라의 진심 어린 수상 소감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로써 2019년을 누구보다 의미 있게 마무리한 권나라는 오는 1월 31일 첫 방송하는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기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그녀가 맡은 ‘오수아’는 극 중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첫사랑이자 라이벌로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 뒤에 어린 시절의 아픔을 간직한 인물이다. 권나라는 ‘오수아’ 캐릭터를 최선을 다해 연구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