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준상이 ‘2019 KBS 연기대상’ 남자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유준상이 남자최우수상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유준상은 “이름이 불려지지 않았으면 했다. 그래야 대상을 받지 않나”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우리 드라마가 조금만 더 늦게 했다면 좋았을걸 했다. 하지만 후회 없이 정말 멋진 작품했다. 배우 스태프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큰 아이가 18살이 됐다. 시간이 정말 빨리 간다. 많은 선배들이 이 자리에 계셔서 항상 든든하고 믿음직스럽고 감사했는데 선배 연기자들이 없어서 마음이 그렇다. 선배들이 함께 하는 자리였으면 한다”덧붙였다. 특히 유준상은 고(故) 안민수 교수를 추모해 뭉클함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