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장나라가 ‘2019 SBS 연기대상’에서 프로듀서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장나라가 진행을 맡았다.

장나라는 “제가 재미없는 연예인인데도 오랫동안 지켜봐준 팬들 너무 감사드린다. 그리고 우리팀, 이정림 작가님과 해원 작가님, 청아 씨, 상윤 씨, 선영 씨, 재하 씨를 비롯해 배우들과 스태프들 너무 자랑스러웠다. 팀 어떠냐고 물어볼 때 엄청난 자랑이었다. 아마 앞으로도 나의 엄청난 자랑이 될 것 같다. 이번 작품 하면서 너무 헤맬 때 저희 팀이 큰 힘이 돼줬다. 밥을 먹는 것도 힘들 때, 제가 1~2시간씩 연기도 못하고 있을 때 기다려주셨다”고 말했다.

장나라는 “존재만으로도 감사한 친구들과 나의 가장 큰 보물 엄마와 아빠, 늘 힘이 돼주는 오빠 모두 사랑하고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을 계속 하는 한 정말 귀하고 어렵게 생각하며 연기하겠다”며 눈물을 쏟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