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조여정이 ‘2019 KBS 연기대상’ 여자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조여정이 여자최우수상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조여정은 “모두들 올라와 KBS와의 역사를 이야기하셔서 저도 수줍게 이야기 해보자면 데뷔 후 처음으로 단막극으로 상을 받고, 재작년에 상도 받았다. KBS 안에서 성장하는 배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99억의 여자’가 한창 촬영 중이다. 현장의 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를 보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피로와 추위를 극복하면서 앵글에 담을만한 연기를 내가 하는 건가, 하는 생각을 했다. 그런 생각을 하면 한없이 작아지고 겸손해지고 더 많이 고민해야지 반성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99억의 여자’ 팀들 너무 감사하다. 이번에도 정말 많이 배우고 남은 시간도 더 많이 배웠으면 좋겠다. 배우라는 직업이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드는 것 같다. 2020년에도 더 나은 사람, 더 나은 배우 되겠다”고 밝혔다.

이날 신혜선도 같은 상을 수상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