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시영, 이정은이 ‘2019 KBS 연기대상’중편드라마 부문 여자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이시영과 이정은이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우수상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이시영은 “신인상을 KBS에서 받았다. 꾸준히 건강하게 연기하는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상까지 받아서 너무 뜻깊다. 추울 때 고생하며 ‘왜그래 풍상씨’ 촬영을 했다. 날씨는 추웠지만 마음은 따뜻했기에 시청자들이 많은 사랑을 주신 것 같다. 화상이를 연기하며 위로 받았던 감사한 작품이었는데 작가님과 감독님 배우들과 스태프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 곁에서 좋은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은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로 KBS 드라마를 했는데 그때 저를 많이 격려해주셨던 (김)영애 선배님이 기억이 난다. 흑백 시절부터 드라마를 하기 전까지 시청자로 많은 시간을 보냈다. 하루하루를 성실하게 살고 대본을 가까이함으로서 배웠다. 그때 라미란이라는 좋은 배우도 만났다. 작품을 할 때 마다 좋은 가족이 생기는 게 좋았고, 드라마를 보면서 소외된 이웃에게 손을 내미는 사람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다.

이어 “‘동백꽃 필 무렵’ 정숙의 실수 때문에 딸을 키워야했던 동백이(공효진 분)와 옹산 식구들, 임상춘 작가와 감독님들 스태프들 감사하다”며 “아버지 어머니 너무 감사하고, 함께 일했던 동료들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