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김소현·장동윤, 유준상·신동미, 강하늘·공효진, 오정세·염혜란, 김명수·신혜선, 김정난·장현성이 ‘2019 KBS 연기대상’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김소현·장동윤, 유준상·신동미, 강하늘·공효진, 오정세·염혜란, 김명수·신혜선, 김정난·장현성이 베스트 커플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공효진은 베스트 키스 장면을 묻자 “결혼을 하자고 하면서 후드를 잡아당긴 장면이 베스트 같다. 50번 정도 키스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강하늘은 “키스신이라기 보다는 마지막회에서 같이 가로수길을 달려와서 하는 뽀뽀 장면이 있는데, 그 뽀뽀가 기억에 남는다”고 대답했다.

이어 강하늘은 명대사로 “용식이의 좋은 대사가 많은데, 동백 씨는 행복할 이유가 넘치는 사람이라는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고, 공효진은 동백의 명대사로 “나는 나를 믿는다고 말하는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