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정문성, 표예진이 ‘2019 SBS 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캐릭터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장나라가 진행을 맡았다.

‘해치’로 트로피를 받은 정문성은 “아까 매니저가 우황청심환을 주는데 뭘 이런 걸 주느냐고 건방지게 안 먹었는데 후회된다”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캐릭터상이라 더 좋다. 제가 누군지 모르는 분들도 많으실 거다. 캐릭터는 내가 잘 해서 받은 게 아니다. 스태프들, 배우들을 포함해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있다. 다른 배우들이 나를 받아줘서 이런 캐릭터가 나올 수 있던 것”이라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또한 “상을 받을 거라고 생각을 못해서 멋있는 말을 준비 못했다. 하지만 절대 제가 잘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상 받았으니 앞으로는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이 저를 좀 더 수월하게 담을 수 있는 좋은 배우가 되고 좋은 그릇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사랑해주는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 저는 엄마와 봄이라는 강아지와 같이 산다. 둘 다 너무 사랑한다. 엄마한테 부끄럽지 않은 아들이 되기 위해 열심히 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VIP’로 상을 받은 표예진은 “너무 많은 분들이 계신데 제가 이 상을 받아도 될 줄 모르겠다”며 얼떨떨해 했다. 이어 “‘VIP’와 유리라는 캐릭터가 제겐 굉장히 소중했는데 많은 분들을 힘들게 한 캐릭터라 제가 유리로 살면서 마음이 힘들기도 하고 죄송했다. 하지만 그런 유리를 저 혼자 힘으로는 해낼 수 없었을 것이다. 저희 ‘VIP’팀에게 감사의 말씀 드린다. 너무 미안하고 고마운 나라 언니와 상윤 오빠, 청아 언니, 재하 모두 감사하다. 내내 저를 응원해준 사랑하는 엄마, 아빠, 가족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VIP’가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유리와 ‘VIP’를 떠나 보내지 못했는데 더 무겁게 오래 기억하고 간직하고 끝까지 고민하고 노력하는 좋은 연기자가 되겠다”며 뭉클해 했다. ‘VIP’ 출연 배우들도 눈시울을 붉히며 한마음으로 축하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