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UL엔터테인먼트)

(사진=UL엔터테인먼트)



UL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이 특별한 새해 인사 사진을 공개했다.

31일 UL엔터테인먼트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 쥐띠해를 맞아 배우들의 이색 새해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 소품을 활용해 다양한 포즈와 밝은 표정으로 릴레이 신년 인사를 공개한 것. 각각 미키마우스 머리띠와 '2020' 금빛 풍선을 한아름 들고 찍은 사진 등 즐겁게 경자년을 맞이하며 새해 소망과 근황을 전했다.

영화 '귀수'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던 김성균은 “건강한 한해가 되셨으면 좋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인사를 전했고, 현재 영화 '싱크홀' 촬영으로 바쁜 연말을 보내고 있다. 영화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의 촬영을 마친 서은수는 얼마 전 JTBC 예능프로그램 '유학 다녀오겠습니다 in 몰타'에서 친근한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2020년 소망하시던 모든 일 다 이루시길 바란다. 건강하고 사랑 넘치는 한 해 되셨으면 한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하기도.

올 한해 드라마 '열혈사제', '미스터 기간제' 영화 '나랏말싸미' 등으로 바쁘게 지낸 금새록은 곧 tvN 드라마 스테이지 '모두 그곳에 있다'에서 만날 수 있다. “더 건강하고 단단하게 저만의 색으로 찾아뵙겠다”는 소망도 함께 전했다. 드라마 '바람이 분다', 영화 '양자물리학', ‘얼굴없는 보스’ 등을 선뵌 김영재는 오는 1월 개봉하는 영화 '미스터 주'에서도 만날 수 있다. 그에 걸맞게 “다가오는 설 연휴에는 ‘미스터 주’와 함께! 모두 건강하세요”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로 사랑스러운 면모를 과시했던 최리는 영화 '여고괴담 리부트: 모교'의 촬영을 마치고 새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모두 마음 따뜻하고 건강한 한해 되셨으면 좋겠다.“라며 훈훈한 메시지를 전했다. 웹드라마 '입천장 까지도록 와그작'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나철은 내년에도 영화 ‘싱크홀’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에서 이름을 알릴 예정. “내년에는 더 많은 작품으로 만나 뵙겠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2020년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영화 '비스트'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준 김영성은 현재 영화 '낙원의 밤' 촬영을 마친 상태다. 그는 새해 소망으로 “감동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고 더 많이 알려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편안하고 행복한 새해 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최근 '처음처럼', '트리바고' 등 광고계 떠오르는 얼굴인 강태주는 웹드라마 '오늘도 평화로운 중고'나라''로 곧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좋은 작품을 통해 국민 남동생으로 등극하고 싶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남다른 포부를 보여주기도.

영화 '블랙머니'에 출연한 강도연은 “2020년 바라고 꿈꾸는 일들 모두 이루시길 진심으로 응원한다. 새해 더욱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라는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다재다능한 차세대 배우 김시환은 “많은 작품으로 인사 드리고 싶다. 그리고 모두 행복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즐겁고 행복한 신년 인사를 전한 UL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은 2020년에도 다채로운 활약을 이어갈 전망이다. 배우들의 보다 다양한 새해 인사 모습은 UL엔터테인먼트 공식 네이버 포스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