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대상 받은 김동욱
"기대감 없었던 것 알아, '마지막'이란 마음가짐으로 임해"
2019 MBC 연기대상, '쪼개기' 수상 비판도
연기대상 김동욱 / 사진 = 변성현 기자

연기대상 김동욱 / 사진 = 변성현 기자

2019 MBC 연기대상의 트로피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김동욱에게 돌아갔다.

지난 30일 열린 '2019 MBC 연기대상'에서 김동욱은 최우수상에 이어 대상까지 받았다.

그는 최우수상 수상 당시 "실수하는 거 아닌가 싶다"고 말했고, 대상 수상 때에도 "너무 큰 실수를 두 번 저질렀다"고 했다.

김동욱은 "꿈 같은 순간인데 최우수상 후보에 올랐던 많은 선배들에 비해 제가 주인공으로 시청자에게 드리는 기대감이 부족했다는 것도 알고 있다. 촬영 내내 부담이 많았고 마지막 작품으로 생각하자며 임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끝나고 너무 큰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겠다. 앞으로도 게으르지 않게 늘 고민하고 연기를 잘하는 겸손한 배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은 2007년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로 드라마에 데뷔해 12년 만에 처음으로 방송사 시상식에 참석했다.

그는 "처음 초대 받은 자리에 너무 큰 상을 받게 돼 감개 무량하다"고 말했다.

김동욱과 함께 대상 후보로 꼽힌 한지민은 최우수상에 그쳤다.

MBC 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던 '검법남녀2'의 정재영은 무관이었다.

시청자들은 댓글을 통해 이번 시상식에 대해 과도한 '쪼개기 수상'이라고 비판했다.

네티즌들은 "요일별로 최우수상을 준다는 게 말이 안된다", "김동욱은 대상 받아 마땅하지만, 그럴거면 최우수상은 정재영 주지 그랬느냐", "정재영이 무관이라니 말도 안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9 MBC 연기대상, 네티즌 "김동욱 대상 받아 마땅…정재영이 무관이라니"

다음은 수상자 명단

△ 대상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최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부문
'봄밤' 정해인,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봄밤' 한지민

△최우수연기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부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웰컴2라이프' 임지연

△최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
'황금정원' 이상우, '두 번은 없다' 예지원

△신스틸러상 '검법남녀2' 노민우

△우수상 수목드라마 부문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우수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부문
'검법남녀2' 오만석,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박세영

△우수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
'슬플 때 사랑한다' 류수영, '두 번은 없다' 박세완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1분 커플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작가상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단비

△조연상 수목드라마 부문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조연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부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오대환

△조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 '황금정원' 정시아

△청소년아역상 '웰컴2라이프' 이수아

△여자신인상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남자신인상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이재욱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