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대상' 류수영, 처남(박하선 동생) 언급
"하늘나라에 간 처남과 이 상의 영광 함께"
류수영 박하선 동생 언급 / 사진 = 변성현 기자

류수영 박하선 동생 언급 / 사진 = 변성현 기자

'MBC 연기대상'에서 남자 부문 우수상을 차지한 류수영이 처남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지난 30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2019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김성주와 한혜진이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이날 류수영은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로 일일·주말 드라마 남자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단상에 오른 류수영은 "드라마 찍으면서 사실 가장 고통스러웠던 작품이다. 이상하고 나쁜 사람이었는데 연기 준비하면서 내가 그 사람을 이해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더라. 그게 연기의 준비이긴 하지만 많이 힘들었는데 덕분에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부모님, 그리고 세상에서 제일 잘 생겨서 데리고 산다고 말해주는 박하선 씨, 눈에 넣어도 정말 하나도 안 아프다는 게 무슨 뜻인지 알게 해준 딸에게 감사드린다"라고 가족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끝으로 류수영은 "저번 달에 하늘나라에 간 처남,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소를 갖고 있던 정말 순수한 청년이었다. 처남과 이 상의 기쁨을 같이 나누고 싶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