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MBC 연기대상' 트로피 거머쥐어
데뷔 12년만…'조장풍' 5관왕 차지
연기대상 김동욱 / 사진 = 변성현 기자

연기대상 김동욱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김동욱이 '2019 MBC 연기대상'의 주인공이 되었다.

김동욱은 30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19 MBC 연기대상'에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대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김동욱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단상에 서서 "너무 큰 실수를 두번이나 저질렀다. 꿈같은 순간인데 최우수상 후보에 오른 많은 선배들에 비해 내가 주인공으로서 시청자들에게 주는 무게감, 기대감이 부족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촬영 내내 부담감이 컸고,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임했다. 영광스러운 상을 줘서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소감을 이어갔다.

김동욱은 "앞으로도 게으르지 않고 늘 고민하고, 정말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되겠다.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서 하루 하루 살겠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제작진과 부모님께 정말 감사 드린다. 다사다난한 2019년이 단 하루 남았다. 하루만큼은 다들 무탈하게 지나가고. 2020년에는 많은 분들에게 행운이 가득하고 건강한 한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2007년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으로 데뷔한 김동욱은 MBC 드라마로 데뷔한 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연기대상에 초대 받아 대상까지 차지하게 됐다.

특히 그가 주연을 맡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5관왕에 올랐다. 박세영은 우수상, 오대환은 조연상, 김반디 작가는 작가상을 수상했다. 조연상의 오대환은 "2010년에 MBC '로드 넘버원'을 처음 찍었다"라며 "선배들이 10년하면 뭐든 된다고 했는데, 잘 버틴 것 같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더불어 '봄밤'의 주역인 정해인과 한지민은 나란히 최우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정해인은 "최고의 봄날을 만들어준 안판석 PD, 한지민 선배에게 감사드린다"고 공을 돌렸다. 한지민은 "봄밤을 통해 사랑과 가족, 관계를 많이 배웠다"며 "정해인씨 배려 덕분에 든든하게 의지하면서 연기했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하 2019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 대상=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최우수상=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임지연(웰컴2라이프), 정해인·한지민(봄밤), 신세경(신입사관 구해령), 이상우(황금정원), 예지원(두번은 없다)

▲ 신스틸러상=노민우(검법남녀2)

▲ 우수상=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김혜윤(어쩌다 발견한 하루), 오만석(검법남녀2), 박세영(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수영(슬플때 사랑한다), 박세완(두번은 없다)

▲ 올해의 드라마=어쩌다 발견한 하루

▲ 최고의 커플상=신세경·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 작가상=김반디(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조연상=오대환(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정시아(황금정원)

▲ 청소년 아역상=이수아(웰컴2라이프)

▲ 신인상=김혜윤, 로운, 이재욱(어쩌다 발견한 하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