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오정연 심경 고백
"살면서 누구에게나 오는 고비…작년이었다"
오정연 심경고백 / 사진 = '복면가왕' 방송 캡처

오정연 심경고백 / 사진 = '복면가왕' 방송 캡처

방송인 오정연의 심경 고백이 눈길을 끈다.

오정연은 29일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아보카도로 출연해 관객들과 연예인 판정단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오정연은 레몬과 이지혜의 'LOVE ME LOVE ME'를 열창했다. 승리는 레몬에게 돌아갔고, 오정연의 정체가 밝혀졌다.

오정연은 "세상에서 내가 가장 자신 없는 것이 노래다. 내가 노래를 부르면 동요 같이 유치하다고들 하더라"며 그럼에도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살면서 누구에게나 고비가 오지 않나. 작년 초까지만 해도 굉장히 힘들었다. 우울증이나 무기력증, 대인기피증도 왔었다.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쭉 써 내려가면서 도전을 해보게 됐다"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오정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복면가왕' 인증샷을 공개하기도 했다. 오정연은 "평소 실력보다 훨씬 잘 나오게 해주셔서 제작진에 정말 고마운 마음. 그날 부른 게 제 인생 최고의 노래였다"며 대기실에서 무대 의상을 착용한 채 '아보카도' 인형을 들고 찍은 사진을 함께 올렸다.이어 "이젠 노래방에 가서 작아지지 않고 뻔뻔하게 다 부르게 됐다. 자신감은 확실이 업됐다. 2019년 가기 전 좋은 추억 만들어서 행복하다"고 적었다.
오정연 심경고백 / 사진 = 오정연 SNS

오정연 심경고백 / 사진 = 오정연 SNS

▼ 이하 오정연 SNS글 전문

연말 특집 복면가왕 아보카도는 바로 저.평소 실력보다 훨씬 잘 나오게 해주셔서- 제작진에 정말 고마운 마음. 그날 부른 게 제 인생 최고의 노래였어요!

본방 보기 전에 다른 방송들 기다릴 때와는 차원이 다른 민망함이 몰려와 얼마나 가슴이 콩닥콩닥하던지 세상 제일 자신 없던 노래를 이번 기회에 열심히 연습했더니 이젠 노래방에 가서 작아지지 않고 뻔뻔하게 다 부르게 됐어요! 노래 실력은 모르겠지만, 자신감은 확실히 업됐다는 근자감. 2019년이 가기 전, 좋은 추억 만들어서 행복합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