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프로듀스' 조작 논란에 직접 사과
"원 순위 공개는 또 다른 피해 낳을 수 있어"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 /사진=한경DB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 /사진=한경DB

CJ ENM 측이 '프로듀스' 투표 조작으로 발생한 피해 연습생과 수혜 연습생을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

CJ ENM은 30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 조작 논란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현장에서는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의 사과문 발표에 이어 하용수 경영지원실장과 신윤용 커뮤니케이션 담당의 질의 응답이 진행됐다.

이날 신윤용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조작 전 원 순위에 따른 피해자와 수혜자를 공개할 의사가 있는지 묻자 "이 사건에 아무런 잘못이 없는 연습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아야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순위를 밝히는 것은 피해자들의 피해 보상에 도움이 되는 부분은 아닌 것 같다. 수사 과정에서 확인되더라도 그걸 밝히는 게 또 다른 피해를 낳을 수 있어서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피해자에게 보상을 하기 위해서는 원 순위가 공개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물음에는 "피해자가 확인되면 바로 피해보상 절차에 들어갈 거다. 누가 피해자인지를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확인이 돼 기존 순위를 알게 된다고 하더라도 공개하는 건 좋은 모습은 아닌 것 같다. 알아도 피해보상은 개별적으로 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 피해자와 수혜자가 밝혀질 수 있겠지만 이게 또 다른 피해를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추후에 데뷔한 아티스트, 떨어진 아티스트에 대한 활동 지원은 소속사와 협의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피해자로 밝혀진 연습생이 각각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합류하길 원하면 어떤 대책을 마련하겠냐는 물음에는 "우리가 정할 사안이 아니다. 소속사들과 협의해 찾아야 할 사안이다. 추후 멤버들 및 소속사와 협의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현재 Mnet '프로듀스'는 전 시즌(1~4)에 걸쳐 투표 및 순위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연출은 맡았던 안준영 PD는 업무방해와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고,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X101'과 시즌3인 '프로듀스48'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

이후 검찰은 안 PD가 조작을 시인한 시즌 3, 4를 포함해 '프로듀스' 전 시즌에 걸쳐 시청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 20일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안 PD와 책임프로듀서였던 김용범 CP 등은 이 같은 검찰의 공소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