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만나 예능 샛별 등극
신인상·최우수프로그램상 2관왕
정인선 '2019 SBS 연예대상' 2관왕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SNS

정인선 '2019 SBS 연예대상' 2관왕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SNS

배우 정인선이 '2019 SBS 연예대상'에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정인선은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신인상과 최우수 프로그램상을 수상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통해 궂은일도 마다치 않는 열정과 능숙한 서빙 실력을 보여주며 '골목 요정'으로 등극해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정인선은 지난 4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합류했다. 백종원과 함께 골목 상권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그는 여러 지역을 찾아가 사장님들의 진심을 끌어내는 '골목 상담사'로 활약하는 것은 물론, 솔직한 입담과 거침없는 맛 평가로 프로그램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식당에 위기가 생기면 바로 내려가 '서빙 요정'을 자처하기도 하고, 잘못된 손님 응대법에 대해 침착하고 따뜻하게 이야기를 건네는 등 진정성이 더해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신인상을 받은 정인선은 "연예대상 시상식은 처음이라 TV 보는 기분으로 한창 구경하고 있었다. 참석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아직 많이 모자라는데 열심히 하라고 주신 거 같다. 정말 감사하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정인선은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 경찰 심보경으로 분해 본업인 배우로서도 활약하고 있다. 예능과 드라마를 오가며 다채로운 활약을 펼치고 있는 정인선이 2020년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쏠린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