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10주년 앞두고 대상 영예
"설리, 구하라 씨 생각이 많이 나"
유재석,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사진=한경DB

유재석,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사진=한경DB

'SBS 연예대상' 대상을 받은 방송인 유재석이 최근 자살로 생을 마감한 연예인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지난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유재석이 SBS에서 연예대상을 받은 것은 4년 만이다.

침착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른 유재석은 '런닝맨' 팀에 공을 돌렸다. 러닝맨은 2010년7월 방송을 시작해 내년 10주년을 맞는다. 유재석은 "10주년을 앞두고 큰 상을 받게 됐다. 만약 대상을 받으면 멤버들과 받고 싶었는데 홀로 큰 상을 받아 미안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최근 세상을 떠난 연예계 후배인 故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런닝맨'에 출연하셨던 게스트 분들 가운데 올해 안타깝게 하늘나라로 떠난 설리, 구하라 씨가 생각이 많이 난다. 하늘에서 하고 싶은 일 하면서 지냈으면 좋겠다"고 추모했다.

유재석은 이어 "내년에는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개척해서 수많은 새로운 예능인들이 탄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 또 좀 더 많은 예능인들이 '연예대상'에 참석해서 이 축제를 함께 즐겼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