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포함된 대상 후보 납득 못해
"돌려먹기 식으로 상 받고 있어"
'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일침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일침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일침을 날렸다.

김구라는 지난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 김병만, 서장훈, 김종국과 함께 대상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김구라는 본인이 포함된 대상 후보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MC 김성주와 인터뷰에서 그는 "내가 대상 후보인 자체가 내가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이 될지 모르겠다. 복잡한 감정으로 2시간을 앉아있다"고 불편한 심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또 "방송사에서 구색을 맞추려고 여덟 명을 넣은 것 같다"라며 "'연예대상'이 이제 물갈이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먼저 진행된 '2019 KBS 연예대상'도 언급하며 "KBS도 시청률이 안 나왔다.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고 현실을 지적했다.

김구라는 "쓸데없는 사람 빼고,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 정도만 대상 후보를 하는 게 긴장감이 있다.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때우는 거 하면 안 된다. 3사 본부장 만나서 얘기 좀 하시라. 광고 때문에 이러는 거 안다. 이제 바뀔 때가 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구라의 일침에 연예대상 참석자들은 기립박수를 쳤다. 방송 후 네티즌들도 대부분 김구라의 말에 동의했다. 이들은 "김구라 말 맞다", "간만에 사이다", "변화가 필요한 건 사실인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김구라의 말에 힘을 실었다.

이날 'SBS 연예대상'에서는 '런닝맨' 유재석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