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김동준, 백종원 직원복지에 감탄
백종원, 멤버들 위해 '장수한우볶음밥' 조리
백종원 직원복지 / 사진 =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백종원 직원복지 / 사진 =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맛남의 광장’ 김동준이 백종원의 직원복지에 감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 멤버들은 덕유산 휴게소의 오전 장사로 한우국밥과 사과피자 판매를 끝내고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고생한 멤버들을 위해 점심식사를 준비했다. 백종원이 "어제 산 장수 한우로 볶음밥을 만들어 주겠다"며 웍에 기름을 두르고 한우를 넣고 밥을 볶자 멤버들은 시선을 떼지 못하고 군침을 흘렸다.

이를 보던 김동준은 "사장님 직원 복지가 좋네요"라고 감탄했고 양세형은 "'맛남의 광장' 일할 만 하네"라고 받아쳤다. 김희철 역시 "계속 일하고 싶다"라고 말해 백종원을 흐뭇하게 했다.

한우볶음밥을 먹으며 멤버들은 행복해 했고 김동준은 "난 여기 장기 취직하겠다. 복지가 좋아서"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따.

한편, '맛남의 광장'은 지역 특산품을 이용하여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여행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태풍 피해로 낙과한 장수 사과의 쓰임새를 위해 '멘보사과'와 한우 비선호.부위를 활용한 '장수 한우 불고기 버거'를 만들어 오후 장사에 나섰고 완판에 성공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