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전광렬 (사진=채널A)

‘아빠본색’ 전광렬 (사진=채널A)


29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래퍼로 변신해 아들과 함께 뮤직비디오 촬영에 나선 전광렬의 모습이 공개된다.

뉴욕대 영화과를 졸업한 전광렬의 아들 전동혁은 지금까지 자신이 만든 영상들을 전광렬에게 보여준다. 고퀄리티의 뮤직비디오를 본 전광렬은 “뉴욕에 보내길 잘했다‘라며 아들의 실력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 이를 본 MC 김구라와 소유진도 ”끼가 보통이 아니다“, ”감독님으로서의 모습도 기대된다“라며 전광렬의 재능을 물려받은 아들의 앞날에 기대감을 드러낸다.

전동혁은 전광렬과 함께 녹음한 음악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제안한다. 촬영 전, 동혁은 아빠 전광렬의 스타일 변신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다.

아들은 ‘분노 표출 랩’에 어울리는 힙한 의상들을 신중하게 골랐지만, 중년의 나이로 소화하기는 다소 과한 패션에 전광렬은 당황한다. 하지만 당황한 모습도 잠시, 아들의 스타일링에 맞춰 다양한 댄스를 추던 전광렬은 지금껏 숨겨온 ‘때밀이 댄스’를 공개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한다.

이후 브루클린 거리에서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된다. 열혈 감독 동혁의 끝없는 폭풍 디렉팅이 이어지자, 전광렬은 “나중에 네가 감독하면 절대로 (작품) 같이 안 할 거야”라며 폭발해 폭소를 자아낸다. 동혁은 굴하지 않고 “한 번만 더 찍자”라고 넘치는 열정을 보인다. 특히 ‘짤 본좌’ 다운 전광렬의 풍부한 표정연기를 본 김원효는 “오늘 짤이 10개는 나온 것 같다”라며 짤부자 전광렬의 새로운 짤 탄생을 기대한다.

한편 뮤직비디오를 본 출연진들은 최저예산, 최단 시간으로 제작한 뮤직비디오임에도 전광렬 표 명품 연기와 아들 전동혁의 연출의 케미가 두드러진 고퀄리티 영상에 감탄을 거듭했다는 후문이다.

전광렬 부자가 함께 완성한 뮤직비디오는 29일 일요일 밤 9시 30분, 채널A ‘아빠본색’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