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백화점 VIP전담팀의 막내 사원 마상우 역을 맡은 배우 신재하. /조준원 기자 wizard333@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백화점 VIP전담팀의 막내 사원 마상우 역을 맡은 배우 신재하. /조준원 기자 wizard333@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백화점 VIP전담팀의 막내 사원 마상우 역을 맡은 배우 신재하.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제가 연기한 캐릭터가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은 건 처음이에요.”

지난 24일 종영한 SBS 드라마 ‘VIP’에서 백화점 VIP전담팀 막내사원 마상우 역을 연기한 배우 신재하는 시청자들의 사랑에 아직 얼떨떨해 했다. 극 중 마상우의 상사인 나정선(장나라 분)은 바람 피운 남편 박성준(이상윤 분) 때문에 괴로워했다. 마상우는 나정선에게 휴식처 같은 존재가 돼줬다. 드라마의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도 마상우는 톡톡 쏘는 상큼함과 달달한 다정함으로 시청자들의 숨통을 트이게 했다. 사고뭉치 멍뭉이 같은 사랑스러움은 미소 짓게도 했다.

드라마에서는 성준의 내연녀가 누구인지, 정선이 그의 내연녀를 어떻게 찾아내는지, 또 그들에게 어떻게 복수를 하는지 등의 이야기가 펼쳐지며 내내 긴장감이 이어졌다. 신재하는 “스릴러나 추리물처럼 느껴졌다”고 드라마의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또한 “극 초반부터 사건이 연이어 벌어지고 궁금증을 자극하는 전개가 시청자들이 이 드라마를 찾게 만들었던 이유”라고 덧붙였다.

“이전에 같이 일했던 선배나 동료들이 연락해서 ‘다음엔 어떻게 되냐’고 물어본ㄷ 건 처음이었는데 기분이 좋았어요. 같은 일을 하는 사람들도 궁금해 하고 보고 싶어 하는 작품을 만들었구나 싶어서요. 지인들이 방송 초반에 내연녀가 누구냐, 나정선에게 익명의 문자 제보를 한 사람이 누구냐고 묻길래 저라고 장난을 쳤는데 나중에 믿더라고요. 촬영 때 감독님에게 ‘상윤 형과 저 사이에 약간의 브로맨스 느낌을 가미해보는 건 어떠냐’고 한 적도 있어요. 그런데 방영 후 시청자 반응에 그런 얘기도 있더라고요. 여러 추측을 해보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재밌었어요.”

사진=SBS ‘VIP’ 방송 캡처

사진=SBS ‘VIP’ 방송 캡처

사진=SBS ‘VIP’ 방송 캡처

상우는 뒤에서 정선을 묵묵히 챙겨줬다. 정선에 대한 상우의 감정이 사랑이었을까, 아니면 존경이거나 안타까움이었을까. 마지막까지 상우는 자신의 감정을 확실히 꺼내보이진 않았다.

“정선에 대한 상우의 감정이 처음에는 사랑이 아니었어요. 회사에서 유일하게 자신을 혼내지 않고 인간적으로도 좋아하는 선배가 말도 안 되는 상황을 겪고 있다는 걸 알게 됐을 때 화가 난 거죠. 그러다 점점 정선의 감정에 동화됐고 사랑까진 아니더라도 애정까지에는 다다른 것 같아요. 그랬다고 생각하고 연기했어요. 상우의 이런 마음을 표현하는 신들이 많지는 않아서 제가 생각한 바가 시청자들께 다 전달됐을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정선에 대한 마음이 있다는 사실은 전해진 거 같아요.”

신재하는 정선 역을 맡은 배우 장나라와 이번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 많았다. 그는 장나라에 대해 “사랑이 많은 선배”라며 고마워했다.

“나라 누나는 갖고 있는 사랑도 많은데 그 사랑을 나눠줄 줄도 아는 사람이에요. 누나 옆에 있으면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졌죠. 멋지고 예쁜 사람이고, 선배로서 후배들도 두루두루 챙겨요. ‘많이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는 말에서도 누나의 배려심이 느껴지죠. 연기로는 소름이 돋게 만들어요. 정선이 성준의 내연녀를 찾은 뒤 승진을 축하한다고 인사하는 장면을 촬영할 때 바로 옆에서 봤거든요. 누나가 속내를 감추면서 활짝 웃는 인물을 연기하는 데 ‘장나라가 괜히 장나라가 아니구나’ 싶었죠.”

신재하는 “드라마에서 정선이 바람피운 남편에게 고급스러운 방법으로 복수를 한 것 같다. 무너질 발판을 깔아놓고 자멸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재하는 “드라마에서 정선이 바람피운 남편에게 고급스러운 방법으로 복수를 한 것 같다. 무너질 발판을 깔아놓고 자멸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재하는 “드라마에서 정선이 바람피운 남편에게 고급스러운 방법으로 복수를 한 것 같다. 무너질 발판을 깔아놓고 자멸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재하는 이번 ‘VIP’ 촬영이 다른 때보다 더 행복했다고 한다. 그는 “‘VIP’는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촬영 현장을 잠시 회상했다.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멤버들과도 여전히 연락하고 지내는데 ‘VIP’도 그런 작품이 될 것 같아요. 지난 4월쯤부터 촬영을 시작했으니 종영까지 합치면 함께 지낸 기간이 반년 이상이네요. 그간 계속 연락하고 만나다 보니 자연스럽게 가족처럼 끈끈해 졌어요. 마상우라는 캐릭터가 워낙 밝기도 해서 연기하는 저도 내내 밝은 상태였어요. 행복하게 촬영해서 많이 그리울 것 같아요.”

영화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로 2014년 데뷔해 ‘당신이 잠든 사이에’ ‘슬기로운 감빵생활’ ‘시를 잊은 그대에게’ ‘웰컴2라이프’ 등으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신재하. 비중이 늘어나는 만큼 부담감도 커지지 않느냐고 묻자 신재하는 “아직은 그렇게 생각할 여력이 없다. ‘웰컴2라이프’에서도 그랬지만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게 어렵고 캐릭터를 살리는 데만 집중하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에 대해서는 “‘허준’ ‘대장금’ ‘주몽’ 등 어릴 적부터 대하사극을 좋아했다”면서 “데뷔 후 사극을 하고 싶다는 버킷리스트가 생겼다”고 의욕을 내비쳤다.

사려 깊은 신재하는 “그동안은 생각이 너무 많았다. 아직 일어나지도 않은 일들을 미리 걱정하고 이룬 것들이 무너지진 않을까 염려했다. 그런 면이 지금의 나를 있게도 했겠지만 어느 순간부터는 정신적으로 지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올해 초부터 당장에 느낄 수 있는 행복, 돌아보지 않았던 소소한 행복을 찾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올해를 마무리하는 이 시점이 되니 마음이 편하다”고 한 해를 돌아봤다. 다가오는 새해에 그는 일뿐만 아니라 가족, 친구들과도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